• 일단 해보라구요? UX - 리뷰 :: 마이구미
    책 리뷰 2021. 2. 12. 13:07
    반응형
    이 글은 "일단 해보라구요? UX" 라는 책을 리뷰한다.
    본인은 UX 디자이너가 아닌 FE 개발자라는 것을 염두에 두길 바란다.
    책 링크 - www.yes24.com/Product/Goods/91868633

     

     

    본인은 현재 프론트엔드 개발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을 읽은 이유는 UX 를 조금 더 이해하고 싶었다.

    책은 손바닥 크기로 아담하고, 200장 정도의 분량으로 부담스럽지 않다.

     

    이 책은 어떻게 UX 를 설명하고 있는가?

     

    책은 인터뷰 형식으로 이야기가 흘러간다.

    인터뷰의 대상은 현직 디자이너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글로벌 기업, 국내 대기업, 스타트업 등 다양하게 존재한다.

    또한, 기업의 분야도 자동차, 전자제품, IT, 금융 등 다양하다.

    다양한 시각과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각 인터뷰를 읽을 때마다, 다음은 어떤 기업일까? 무슨 일을 할까? 궁금증과 기대감이 들었다.

     

    입문, 현직 디자이너들이 읽기에는 정말 좋은 책이라고 느꼈다.

    가장 큰 이유는 마치 시니어급 실무자들이 자신의 업무와 팁을 전수해주는 느낌이다.

    이것도 존재하는 모든 실무의 일부분밖에 안되겠지만, 흔히 접할 수 없으니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이런 느낌의 개발 관련 책도 있다면 정말 좋겠다. (이미 존재한다면, 댓글로 알려주시면...)

     

    기억에 남았던 문구들

     

    UX 디자인은 창작자의 아이덴티티가 필요 없다.
    UX 는 좀 더 객관적. 사용자를 고려하고 사용자가 전부이다.

     

    디자인과 같은 영역은 새로운 것을 끊임없이 추구해야하고, 창의적인 생각을 가져야한다.

    그래도 UX 의 본질은 "사용자" 라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다.

     

    프로젝트 시작할 때 목표를 정확히 설정하여 디자인 결과물을 평가하고 성취감까지 느낄 수 있는 요건들을 미리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

     

    디자인 뿐만 아니라 개발도 비슷하다고 느꼈다.

    너무나 쉬운 얘기지만, 요건들을 미리 만들어서 진행하는 곳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대부분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일정"을 기준으로 평가한다.

     

    • 이번 스프린트에 완료했는가?
    • 프로젝트를 일정에 맞추었는가?

     

    결과물을 평가하고 성취감에 대한 요건들이 미리 존재한다고 가정해보자.

    실무자들이 조금 더 만족감이 올라가지 않을까? 짐작해본다.

    최악의 경우 중간에 프로젝트가 엎어지더라도 하나라도 뭔가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취향차이는 논리적인 근거로 극복해야한다.

     

    심미성도 중요하지만, 아시다시피 어떤 것이든 다른 사람들을 설득할 수 있어야한다.

    예를 들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사실을 토대로 할 수 있고 사용자 행동을 유도하는 근거들을 설명하면 된다.

    이전에 이러한 설득을 위해 "심리학 법칙" 관련 책을 읽어보았다. (UX/UI 의 10가지 심리학 법칙)

     

    "어떤 스타일로 디자인하느냐" 가 아닌 "어떻게 정보를 디자인하느냐" 가 최대 과제이다.

     

    결국은 "사용자" 가 중점이다.

    사용자가 진짜 원하는 정보를 보다 잘 전달해야한다.

    그렇다면 당연히 "정보" 가 중점이 되야한다.

     

    UX 정책 하나하나가 브랜딩 요소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한다.
    UX에서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느껴지면 사용자의 브랜딩 충성도가 높아진다.

     

    누가 뭐래도 "애플" 이다.

    책에서는 "틴더" 라는 데이팅 앱을 또 하나의 예시로 들었다.

    상대방이 마음에 들면 오른쪽으로, 그렇지 않으면 왼쪽으로 스와이핑한다.

    이 패턴은 "틴더" 를 상기시키게 된다.

     

    보이는 단순함과 사용하는 단순함은 다르다.
    세상에는 여전히 복잡함이 주는 아름다움과 필요성이 존재한다.

     

    어렵다. 어려워.

     

    마지막으로...

     

    대부분의 인터뷰를 임해주신 분들이 말했던 것이 존재했다.

    뻔한 말일 수도 있으나 계속 인지해야하는 부분인 것 같다.

     

    • 빠른 기술과 트렌드 변화로 계속해서 연구해야한다.
    • 디발자, 개자이너 (디자이너 + 개발자) 등의 용어처럼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

     

    본인도 진작 그렇게 느끼고 있었고, 노력하고 있다.

    이렇게 해야 조금 더 이 분야에서 더 즐겁게 살아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새로 학습한 용어

     

    pain-point

    소비자의 충족되지 못한 욕구, 현재 사용중인 제품에 대한 불만족.
    스타트업에서는 이 회사가 존재하는 이유로도 쓴다고 한다.

    wheerang.com/wheerang-news/?&bmode=view&idx=1592570&t=board

     

    low-fidelity

    단순 컨셉을 프로토타이핑

     

    high-fidelity

    기능과 인터랙션이 포함된 프로토타이핑

     

    UX Writer

    사용자가 서비스 이용에 있어, 어려움 없이 이해하기 쉬운 텍스트를 작성하는 업무를 하는 직군.

    사용자가 보는 모든 텍스트가 해당된다. (대화형 디자인)

    ex) 이메일 회원가입 => 3초만에 가입하기

    반응형

    댓글 0

Designed by Tistory.